• HOME
  • |
  • 즐겨찾기추가
  • |
  • 사이트맵
  • |
  • 글자크기 
  • 작게  크게
  •  
  • home > 정보마당 > 이달의칼럼

    이달의칼럼

    이달의칼럼

    제 4호 웹집 발간_ 이춘성 부회장 (협회 브랜드향상위원회 위원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재협 작성일18-04-30 13:17 조회269회 댓글0건

    본문

    오늘날 세계와 당당히 전진하는 대한민국을 있게 한 원동력은 부지런하고 근면한 우리나라 국민성을 꼽는 사람들이 많다. 해방과 6.25의 격변, 산업화를 겪으면서도 은근과 끈기로 근면함을 잃지 않았던 오늘날을 있게 한 주인공들이 없었더라면 우리는 지금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노인들은 역동의 시대를 겪으며 오늘의 자랑스런 대한민국을 반석위에 올려놓았다.

     

    오로지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본인들의 삶을 희생한 인고(忍苦)의 삶이 오늘날 세계가 부러워하는 대한민국을 건설한 것이다. 그들은 그 과정에서 본인들의 노후를 생각할 만한 여유가 없었다. 국가에 충성하는 마음으로, 자식의 교육이 전부라는 마음으로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이제는 국가와 사회, 전 국민이 보답해야 할 때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발표에 따르면 2015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빈곤율이 약 46%에 달한다고 한다. 전체 노인의 절반 가까이가 빈곤에 허덕인다는 말이다. 전체 OECD 회원국 중 1위다. 물론 이 수치는 부동산이나 기타 재산을 제외하고 소득이 중위소득의 절반에 못 미치는 노인의 비율이기 때문에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등을 포함하면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노인 인구의 증가로 인한 빈곤율은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 있게 지켜보고 책임 의식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늙음이 죄가 되어서 되겠는가. 젊음은 잠깐이다. 인간은 누구나 늙고 병든다. 오로지 자식을 위해 가족을 위해 버텨온 오늘날 이 땅의 어르신들이 대접은커녕 불필요한 물건 취급은 받지 않아야 하지 않겠나.

     

    특히 병들고 외로운 노인들을 외면하는 것은 국가의 도리가 아니다. 물질적으로 아무리 풍족한 사회를 이룩한다 하더라도 사람이 근본인 인본주의가 살아나지 못하면 그 국가는 병든 국가이다.

     

    노인도 인간이다. 꾸준히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사회가 고령화하면서 할수록 노인들에게 희망을 찾아줄 수 있는 사회를 건설해야 한다. 일자리를 찾아줌은 물론 사회 구성원으로서 자존감을 찾고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우리 모두의 대책과 관심이 절실하다. 이제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건설한 그 은혜에 보답할 때이다. 은혜에 보답하는 일은 인간이라면 응당히 해야 할 일이 아닌가.

     

    노인들의 빈곤문제는 우리나라의 경제력으로 볼 때 부끄러운 민낯이며 후손들에게 무책임하고 불안함을 가중시키는 국가라 아니할 수 없다. 비단 빈곤문제는 경제적인 것뿐만 아니라 사회적, 정서적으로 고립의 문제를 야기시킨다. 가깝게는 이웃, 넓게는 국가 시스템으로 보듬어야 한다. 어르신들의 입에서 늙음이 죄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정부나 국민 모두가 지혜를 모아야 하겠다.

     

    현재 노인들에 대한 돌봄 정책이 성시를 이룬다. 엇비슷한 정책의 난무로 정부마저 혼란스러워 한다. 정책이 정책수립의 세밀한 단계를 거쳐 만들어지는게 아니라 정치적으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표심을 좌우할 수 있는 노인들을 의식해 지방선거용, 총선용, 대선용 정책,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 관련자들의 충성용 정책 등 무수히 많은 정책이 양산되고 있다. 이러한 정책들의 효과성은 기대할 수 없고 또한 비용적인 측면에서도 비효율성으로 흐르고 정권기간 동안의 단기적인 정책으로 그쳐 혼란만 가중시킬 뿐이다.

     

    현재 노인들을 돌볼 수 있는 축적된 민간전문 복지기관의 시설과 인적 인프라는 부족하지 않다. 민간기관이라 일컫지만 엄연한 법적 테두리에서 활동하는 공적법인의 구성원으로서 국가 인프라라 해도 부족함이 없다. 그동안 복지전달체계에서 최후의 보루로서 활동해 왔음은 말할 나위 없음이다.

     

    이제 이러한 기존의 시설과 인적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시기이다. 새로운 기구를 또다시 만들어 국민들에 대한 복지서비스를 시험대에 올릴 시간과 여유가 없다. 특히 노인복지에 대한 서비스 시스템을 더 이상 혼란스럽게 만들지 말고 간단 명료화시켜 주길 이 정부에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