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 즐겨찾기추가
  • |
  • 사이트맵
  • |
  • 글자크기 
  • 작게  크게
  •  
  • home > 정보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엠스플2 해체' KBL, 프로농구 중계 악재 고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royalcrown 작성일19-01-11 03:43 조회4회 댓글0건

    본문

    2018~2019 프로농구가 1라운드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프로야구 가을 잔치와 축구대표팀의 A매치 열기 속에 지난달 13일 개막한 프로농구는 서서히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초반 흐름은 울산 현대모비스가 질주하는 가운데 나머지 팀들은 물고 물리는 중위권 싸움을 뜨겁게 펼치고 있다.

    2018~2019 프로농구를 중계하고 있는 MBC스포츠 플러스 한명재 아나운서(왼쪽)와 김일두 해설위원. KBL 제공

    단신 외국인 선수들의 기량이 수준급이고 화끈한 공격 농구가 펼쳐지면서 농구팬들은 지난 시즌보다 재미있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 관중 동원은 아직 지난 시즌보다 근소하게 뒤져있지만 방송 시청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조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BL은 프로야구 가을잔치가 끝나면 관중이 더욱 늘어나면서 인기를 모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속으로 걱정하는 게 있다. 리그 흥행과도 직결되는 방송중계 문제다. 프로농구 중계권사인 MBC스포츠 플러스가 새해부터 ‘MBC스포츠 플러스2’ 채널을 없애기로 했기 때문이다. MBC스포츠 플러스는 광고 수익이 맞지 않아 스포츠채널2를 내년부터 폐지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농구가 곧바로 직격탄을 맞게 됐다. 현재 프로농구는 MBC스포츠플러스가 소유한 2개의 채널과 IPTV IB스포츠 등 3개의 케이블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그러나 IB스포츠 채널은 MBC스포츠플러스에 비해 보급률이 떨어진다. 대부분의 농구팬들은 MBC스포츠플러스의 두 채널을 통해 케이블 TV로 보거나 아니면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시청한다.

    KBL은 중요한 중계 채널 하나를 곧 잃게 되면서 팬들의 시청권이 축소될 수 있는 비상 상황을 맞게 됐다. KBL 관계자는 “최대한 많은 농구팬이 시청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면서 “협의를 통해 최대한 MBC스포츠플러스쪽에 중계가 많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케이블이 아니어도 인터넷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시청할 수 있는 방법이 많다”고 덧붙였다.

    농구 열기가 달아오르기도 전에 중계권사의 채널 축소라는 악재를 만난 KBL이 난관을 어떻게 풀어낼지 주목된다.

    한편 MBC스포츠플러스측은 “신규 채널에서 프로농구 중계를 할 수 있도록 검토하는 등 올 시즌 KBL 중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